[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09월 23일 (토) 00:18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HOME > 해외소식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
‘Wegovy’, 체중 감량 효과 입증
비만 환자 1년 동안 평균 13% 이상 감량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2017년 혈당 수치를 조절하고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장마비, 뇌졸중 및 사망 위험을 줄이는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처방되고 있는 Wegovy(semaglutide)가 실제 연구에서 체중 감량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Mayo Clinic의 Wissam Ghusn 박사팀이 Wegovy(semaglutide)를 사용, 100명 이상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년 후 참가자들의 체중이 평균적으로 13% 이상이 감소했다.

연구팀은 "이 약물은 테스트된 이전에 승인된 모든 항비만 약물보다 우수한 체중 감소 결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세마글루티드는 2017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아 혈당 수치를 조절하고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심장마비, 뇌졸중 및 사망 위험을 줄이는데 처방된다. 이를 위해 오젬픽(Ozempic)이라는 상표명으로 판매되는 주 1회 주사 가능한 약물은 신체가 더 많은 인슐린을 생성하도록 도와 당뇨병 환자의 혈당 수치를 낮춘다.

이 약은 체중 감소와도 관련이 있었고 FDA는 2021년에 그 목적으로 승인했다.

Wegovy로 판매되는 자가 투여 주사제는 주 1회 2.4mg의 고용량으로 제공된다. 고혈압, 고콜레스테롤 또는 제2형과 같은 적어도 하나의 체중 관련 건강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27~29 사이의 "과체중" 체질량 지수(BMI)를 가진 성인을 위한 체중 감량 약물로 의도되었다.

또한 추가 건강 문제가 없는 비만 성인 및 어린이(BMI 30 이상)에게도 처방된다.

연구팀은 Wegovy의 효과를 테스트하기 위해 평균 연령이 49세인 305명의 환자에 초점을 맞췄다. 참가자들 모두가 비만을 위해 다른 약물을 복용하지 않았고, 체중 감량 수술을 받은 사람도 없었다. 평균 BMI는 41로 병적 비만을 나타내는 수치였다.

연구팀은 1년 후 110명의 전체 체중 감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하위 집합 중에서 그들은 평균적으로 환자가 치료 전 체중의 13.4%가 감량되었다. 이 수치는 당뇨병이 있는 사람들의 약 10%와 비교하여 당뇨병이 없는 사람들의 거의 17%에 달했다.

이 환자들 중 10명 중 8명 이상이 약물 투여 전 체중의 5% 이상, 65% 이상은 10% 이상의 감량에 성공했다. 약 40%는 체중의 15%를 감량했고, 5명 중 1명은 체중의 20% 이상을 감량했다.

또한 다른 건강상의 이점도 있었다. Novo Nordisk에서 제조하고 있는 Wegovy는 고혈압을 크게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콜레스테롤 수치도 떨어졌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 305명의 환자 중 약 절반이 메스꺼움과 설사와 같은 부작용을 경험했다. 대부분의 부작용은 경미했지만 그 결과 16명의 참가자가 Wegovy 복용을 중단했다.

이에 대해 Ghusn 박사는 "이러한 부작용 때문에 약물 복용을 중단한 환자는 소수에 불과했다. 추적 기간 동안 심각하게 위험한 영향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최근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유럽 비만회의에서 발표되었다.

[노용석 기자] ys339@daum.net



[성인병뉴스]   기사입력 2023-06-01, 7:32
- Copyrights ⓒ 성인병 뉴스 & cdp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성인병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조재근 인제대 일산백병..
“흡연·과음 삼가야 두경
 이풍렬 삼성서울병원 ..
 박용덕 대한구강보건협회장
대웅바이오, SGLT-2 억제제 '베..
당뇨병 치료제 라인업 강화, 환자 선택권 확대와 삶의 질 개선에 기여 대웅바이오가 SGLT-2 억제제..
「통계로 보는 사회보장 2022」
2023 치매정책사업
2023 정신건강사업안내
'수술실 CCTV 설치' 논란
"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적정 수가 기반 개원환경 개선 절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