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X]

회사소개 광고문의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ID/PW찾기
회사소개 고객센터 광고안내 회원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06월 25일 (일) 09:07 주요뉴스
명의탐방 신제품정보 오늘의동정 데스크칼럼 커뮤니티 구인 구직
HOME > 제약/유통 프린트 기사목록 l 이전글 다음글
옵디보, 美 FDA 우선심사 대상 지정
이전 소라페닙 치료 환자 대상 전체생존율 44%로 나타나
한국오노약품공업(대표이사: 이토 쿠니히코)과 한국BMS제약(대표이사: 박혜선)은 미국 FDA가 소라페닙 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간세포암에 대한 옵디보의 적응증 확대 승인신청서(supplemental Biologics License Application)를 접수했다.

옵디보의 간세포암 적응증 확대 승인신청서는 B형 및 C형 간염의 동반 여부와 관계없이 진행성 간세포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1, 2상 임상시험 CheckMate-040 중 소라페닙으로 치료 받은 적이 있는 환자 182명에 대한 결과를 기반으로 미 FDA에 제출됐다.

이 임상시험에서는 용량 증량(Dose escalation, 37명) 시험을 통해 옵디보의 안전성을 확인한 후, 옵디보 3mg/kg에 대해 환자 확대 (Dose expansion, 145명) 시험을 진행했다. 환자 확대 시험에서는 옵디보의 객관적 반응률(ORR), 반응지속기간(DoR), 전체생존율(OS) 등을 평가했다.

그 결과, 옵디보는 14%의 객관적 반응률을 보였으며 이 중 64%는 3개월 이전에 반응이 나타났다. 특히 2명의 환자는 완전반응(CR)을 보였다. 반응지속기간 중간값은 19개월이었으며, 18개월 시점의 전체생존율(OS)은 44%였다. 이는 최근 국제 의학 학술지 란셋(The Lancet)에 게재됐으며, 지난 6월 3일 미국임상종양학회(American Society of Oncology) 연례회의의 포스터 디스커션 세션(Poster Discussion Session)에서 소개됐다.

BMS의 소화기암 개발 책임자 이안 왁스만(Ian M. Waxman) 박사는 “이번 FDA의 우선심사 결정은 간세포암 치료에 있어 아직도 충족되지 않은 환자의 의학적 니즈가 크다는 점을 시사한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간세포암이 어느 정도 진행됐을 때 진단받는데, 이때 치료옵션이 매우 제한적이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새로운 치료옵션을 찾기 위해 매진해왔으며, 향후 옵디보가 간세포암의 새로운 치료옵션으로서 적응증이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노용석 기자] ys339@daum.net
[성인병뉴스] cdpnews@cdpnews.co.kr  기사입력 2017-06-19, 11:5
- Copyrights ⓒ 성인병 뉴스 & cdp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공 [성인병 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강재헌 인제대 서울백병..
“짜고 달고 기름진 음식
 최문석 삼성서울병원 ..
 류정선 인하대병원 호..
동아ST, 무좀치료제 ‘주블리아’
경구제 수준의 우수한 치료 효과와 국소도포제의 장점 갖춰 동아에스티(대표이사 사장 민장성)의..
의료법 시행령 개정안
연구중심병원 현황및 계획
구강보건사업 기본계획
【칼럼】공공의대 설립논란의 쟁점
공공제약사 설립 '논란'
【칼럼】“명단공개 得보다 失이 크다”